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토- 노천 이발관

기사승인 2020.06.29  12:19:47

공유
default_news_ad2

시원한 바람이 분다
오랜만에 손님이 들었다
가위로 깎는 무명초
솔로 털어 낼 일도 없다
바람이 가져가
강가에 뿌린다.
갠지스강의 윤회처럼
내 근심의 버섯
내 욕망의 자람
그만큼의 절삭
코로나로 그래도 몇 사람이
푸른 의자에 몸을 맡겼다
오래도록
가위질만 소리를 키웠다.

* 아라뱃길 초입, 굴포천 언저리에서 만난 풍경이다. 세계 자전거 여행가 국내 1호로 지명도가 높은 차백성 작가가 찍은 사진을 보내왔다. 그도 심심하기는 했나 보다. 해외 자전거여행도 사실상 중단되어 국내, 집 가까운 곳을 다시 천천히 들여다 보고 있는 중이다. 오랫 동안 중동 건설 현장에서 봤던 풍경, 가난한 여행지에서 보았던 노천이발관의 모습을 다리 밑에서 만나는 순간 너무 반가웠단다. 두어 해 전부터 전을 벌였으나 손님이 없더니 “코로나 이후에 야외라 그런지 오히려 손님이 더러 온다”고 이발사는 말했단다. 자전거를 타고 가다 머리를 깎는 동안 자전거는 벌렁 드러누워 휴식을 즐긴다. 세상은 그래도 돌아가야하는 법, 역시 빛과 그늘이 공존한다.

사진: 차백성 자전거여행가, 글: 조용연 주필 yeoju@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